인사말
마음을 주는 만큼 정직하게 자라는
과수나무 키우는 재미에 푹~ 빠져 있어요!!

복숭아를 따고 있는 이창훈 농장지기

안녕하세요?
달콤한 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저희 복사꽃마을에 찾아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저는 농장지기 25살 청년 이창훈입니다. ^^
제가 태어나고 자란 이곳은 복사꽃으로 아주 유명한 영덕의 공기 좋고, 별이 밝은 마을입니다.

저희 부모님은 이곳에서 결혼을 하시고 지금까지 복숭아, 사과, 단감, 고구마 등 다양한 농산물을 재배하고 계시죠. 물론 저 역시 농장지기라는 이름을 내걸고 당당하게 부모님과 함께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.

그런데 농장지기가 왜 이렇게 어리냐고요?
하지만 경력은 베테랑 농업인 못지않습니다.
초등학교 들어가기 전부터 작은 손으로 부모님을 도와 다양한 작물을 재배했기 때문이죠.
  • 사과 농장에서

  • 호박고구마를 캐며

  • 단감을 들고

또한 손이 가는 만큼, 마음을 주는 만큼 정직하게 자라는 과수나무 키우는 재미에 푹~ 빠져 부모님의 걱정을 뒤로하고, 한국농업대학(현 농수산대학)에 입학하여 2009년 졸업하여 전문농업인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.

평생을 농사만 지은 든든한 농업선생님 부모님과 함께

물론 아직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. 그런 부분은 저의 든든한 후원자이자 평생의 큰 스승이신 부모님께 많은 도움을 받고 있죠.

2009, 학교를 졸업하고 정식으로 재배한 저의 첫 농산물을 수확했습니다. 오늘 보니까 혼자 먹기 참 아깝다는 생각이 드네요. 그래서 작게나마 홈페이지를 만들어 저의 자랑스러운 먹거리를 올려봅니다.
여러분도 드셔보시고 많은 격려와 충고 부탁드리겠습니다.

“복사꽃마을 많이 사랑해주세요”

복사꽃마을 이창훈 농장지기
ych7014@naver.com